언론보도 > 언론보도
home
> 언론보도 > 언론보도

언론보도

Media report

Media Report

엔씨엠의 언론보도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board-deco-img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
157
블루밍 비데, 2017 KBC 상하이 주방 욕실 박람회 참가
2017-06-02
70

살균 기능을 앞세운 신제품으로 중국시장 공략

1.jpg


주방 욕실 가전 전문기업 (주)엔씨엠(대표 김형중)은 5월 31일부터 6월 3일까지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2017 상해 주방&욕실 박람회'(KBC 2017)에 참가해 블루밍 비데를 집중 전시한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규모의 욕실 박람회로 꼽히는 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 4,000여개 업체가 참가하여 주방 및 욕실 가구 시스템, 전기기기 위생용품 등을 선보인다. 블루밍 비데는 2010년부터 연속 참가하여 올해로 8회째 참가 중이다.

㈜엔씨엠은 이번 전시를 통해 블루밍 비데의 살균기능이 탑재된 신제품들을 국내보다 앞서 출시했다. 블루밍비데의 살균 특화 비데인 NB-1600 모델은 도기 살균과 비데 노즐 살균이 가능하며, 비데에서 노즐로 나오는 유로까지 살균되는 깨끗한 프리미엄 비데를 강조하고 있다. 

엔씨엠은 신제품의 살균 특화기능을 앞세워 중국 비데시장의 점유율을 높이고, 중국 내에서 프리미엄 비데 브랜드로 자리매김을 하겠다는 계획이다.

부스 전면에는 금년 가을 새롭게 출시 예정인 살균비데를 전시하여 관람객의 발길을 사로 잡으며, 중국 관람객들에게도 좋은 반응들을 보이고 있다.

엔씨엠 관계자는 "해마다 세균, 공기 오염 등이 이슈가 되고 있는 중국에서는 살균기능에 대해서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 또한 중국도 해마다 경제가 성장하고 있어 살균비데 등의 프리미엄 비데가 충분히 어필되는 중"이라며 "이번 KBC 박람회를 통해 블루밍 비데는 한국 기술력을 앞세워 중국 화장실에 프리미엄 비데 한류 열풍을 일으킬 것이라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중국 비데 시장은 해외 브랜드 제품이 50%이상 장악했지만 ㈜엔씨엠의 비데 제조 20년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고급 기능을 앞세워 프리미엄 비데 브랜드로 자리매김을 한다면 중국 화장실에 한류열풍을 불러 일으킬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엔씨엠의 김형중 사장은 "한국,일본은 이미 비데 사용이 보편화 되어 있는 반면 중국은 아직까지 비데 보급률이 낮은편"이라며 "살균 기능등 블루밍 비데만의 특화된 기능을 앞세워 프리미엄 비데 브랜드로 자리를 잡는다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중국 비데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엔씨엠의 중국 판매망을 통해 중국시장을 계속 해서 확대 해 나갈 포부를 밝혔다.
 
현재 ㈜엔씨엠은 중국에서 중국의 최대가전제품 유통점 궈메이에서 2012년부터 블루밍 브랜드 비데를 판매 중에 있다.

이 외에도 ㈜엔씨엠 블루밍 비데는 중국 현지에 지속적인 바이어들을 발굴하여 영업력을 높이고 향후 프리미엄 비데 브랜드로 자리매김을 하며 국내에서도 더 깨끗한 살균 비데를 통해 블루밍 비데 브랜드의 가치를 계속 높혀갈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